사회활동

인연의 교차로

사회교육

(6)

<2019년><10월>

아미타대불이 불자들을 맞이하는 부산 홍법사 전경

부산 홍법사 “포교 노하우? Just Do It!”

현장보고 | 한국불교 희망을 찾아서

SNS 포교 방향을 바꿨다는 심산 스님. ‘핸드폰 문자 포교 식상하지 않을까?’ 기가 막힌 새로운 포교 방법 노하우를 알려주기를 기대했다. ‘근데 핸드폰 SNS 포교라니’ /  “포교 노하우를 주세요.”/ 스님은 잠시 침묵했다. /  “노하우?”   눈을 치켜뜨고 작은 눈을 깜빡거렸다. /  “글쎄, 없는데?”   ‘그런 게 있을 수 있나’ 하는 표정. ‘답을 안 하시려나? 왜 답을 안 해 주시지?’ 다시 물었다. 분명 놀라운  방법이 있을 거란 확신으로 눈에 힘을 주고 기다렸다. / “허허 글쎄… Just Do It!(그냥 하는 것) 맨땅에다 헤딩이었어요. 할 수 있는 수단은  가리지 않고 다 사용했다는 게 답인 거 같아요. / 손에 있는 것부터 당장 시작하면 길은 보이고 문은 열리고 ...  

비닐하우스 법당에서 시작한 홍법 

 

불서 강해 시리즈3

영암 큰스님의 <마음없는 마음>

1. 머무르는 바 없이 그 마음을 내라

마음속에서 한 5백만리도 더 되는 깊은 곳에는 분별망상(分別妄想)이 하나도 없습니다. 깊이 들어가면 분명히 <법신>이라는 마음이 있습니다.

이는 우주의 일을 다 듣고 다 압니다. 글자 한 자 몰라도 삼라만상을 다 아는 것은 물론, <금강경>책을 구경하지 못한 사람도 금강경 내용을 다 알고 외웁니다.

이것을 상주법신(常住法身)이라고 말합니다. 이는 사람마다 다 있음은 물론, 참나무, 까마귀, 까치, 참새, 물고기, 송아지, 돼지, 개미, 벌레에 이르기까지 다 있습니다. 이는 우주의 일을 항상 듣고 봅니다.

고로 우리도 법신이 있습니다. 그러기에 낫 놓고 기역자도 모르는 문맹자라 할지라고 법회를 하면 다 알아 듣습니다. 같이 소리내어 읽지 않아도 다 압니다.

<법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어떤 사람은 부자가 되고, 어떤 사람은 비렁뱅이가 되며, 극락도 가고 천당도 가고 지옥도 가는가!>

그것은 마음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망상이 있어서 그렇습니다. 망상이란 무엇입니까?

마음이 어두워 갈피를 잡지 못하고 헤매는 데서 생기는 바르지 못한 생각을 말합니다.

*******************************

사회활동

인연의 교차로

사회교육

(7)

<2019년><10월>

2017년 한국불자와 찍은 사진. 사진=샤카디타코리아 사무국

성 편견 없애면 불교 진면목 드러난다

텐진 빠모 스님 (샤카디타 인터내셔널 회장)

세계적인 영적 지도자들 대부분은 남성이다. 불교는 비구니라는 여성 승려를 인정하지만 아직까지도 많은 부분에서 차별은 존재한다. 서양인 최초로 티베트 불교에 귀의한 비구니인 텐진 빠모 스님은 그동안 샤카디타 인터내셔널 회장으로 세계 여성불교계를 이끌고 있다. 불교 내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노력해 온 스님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서 개최한 ‘마음과 친구하기’ 명상 법회에 참석해 불자들에게 수행 요체를 전했다.

한국불교는 여성불자 활동 강력, 세계불교계 성차별 폐지에 기여, 남녀 갈등·인간 평등 보면 풀려, 생활속 마음챙김 강조--

출처 : 현대불교신문

 

*******************************

불서 강해 시리즈4

영암 큰스님의 <마음없는 마음>

1. 머무르는 바 없이 그 마음을 내라

인간에겐 8만4천 번뇌망상이 있습니다. 그 망상 때문에 법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업(業)을 따라서 죄를 받게 됩니다.

*금강경을 법신 있는 곳에 전달해야 합니다.

소리 하나 안 들려도 법신이 다 듣고 있습니다. 말이야 쉽지 그것이 그렇게 쉬운 일은 결코 아닙니다.

법신을 어떻게 깨닫느냐가 중요합니다. 허공과 같은 마음으로 허공과 같은 이치가 합해진 상태에서 망상만 떨궈 버리면 됩니다.

금강경 법회에서 망상을 다 제치고 가만히 앉아 있으면 마음속에 있는 법신이 낱낱이 다 듣습니다. 귀에 말하나 들어오지 않아도 듣습니다.

그 증거로, 육조대사는 글자 한 자도 모르는 무식꾼으로 금강경 구경조차도 못한 사람입니다. 가난하고 찌들은 생활속에서 연명하고자 나무 장사를 했던 분입니다. (나무를 해서 시장에 팔아다가 겨우 죽을 쑤어먹는.....,)

장에서 나무를 팔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는 어떤 스님을 만났습니다. 지나가는 스님이 대뜸<응무소주이생기심(應無所住而生其心)>이라 말했습니다. 글도 모르는 육조대사가 그 뜻을 알리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 말이 그의 귓전을 한 번 스치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그 뜻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