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Cyber; Lotus-America Buddhist Community

<Korean American Buddhist Community Services, Inc.>

* 잦은 질문    * 찾기

현재 시간 2018-02-22, (목) 7:53 am

댓글없는 게시글 보기 | 진행 중인 주제글 보기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글쓴이 메세지
전체글올린 게시글: 2016-12-16, (금) 11:15 pm 

가입일: 2015-05-11, (월) 8:22 am
전체글: 119
일본 서정사, 지역주민-전문가 토론 공간 제공

첨부파일:
289720_61292_518.jpg
289720_61292_518.jpg [ 109.77 KiB | 2 번째 조회 ]

▲ 서정사서 각종 현안을 토론하고 있다.

[현대불교=주성원 객원기자] 법회 공간이 아닌, 각종 사회현안을 토론하는 공간으로 활용되는 사찰이 있어 화제다.

일본의 ‘산케이(産經) 신문’은 12월 9일자 기사를 통해 자살방지 대책, 성소수자 문제 등 각종 사회문제에 관해 전문가들과 토론하는 서정사(西正寺)를 소개했다.

효고현(兵庫縣) 아마가사키시(尼崎市)에 있는 정토진종혼간지파(淨土?宗本願寺派)의 서정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된 지역 전문가들을 초빙, 다양한 사회문제에 관한 정기 토론회를 개최해왔다.

불상이 안치된 서정사 본당에는 연령과 직업이 다양한 지역 주민들이 모여 각종 사회문제에 대한 강연을 열고 토론회를 갖는다. 약 30명 인원이 참가하며 전문가의 강연이 끝난 뒤에는 4~5명씩 모여 토론회를 벌인다. 참가자 대부분은 사찰 신도가 아니다.

이를 통해 지역 전문가와 주민들이 자연스럽게 관계를 맺게 되고, 불교행사가 대부분이었던 사찰은 주민들의 문제해결을 논의하는 장소로 자연스럽게 변화하고 있다.

‘사찰에서 법회가 아니라 왜 사회문제를 다루는가’에 대한 질문에 이 절의 부주지인 나카히라 료고(中平了悟ㆍ39) 스님은 “사회를 배우고 생각하면서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장소가 지역에는 없었다. 사람들이 다양한 ‘물음’을 갖고 방문하는 장소를 만들고 싶었다”고 답변했다.

또한 스님은 삶에 괴로움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과 마을 전문가들을 연결해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면 지역 주민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사찰을 지역 사회에 회향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모임에 처음 참여한 대학생 나미야마 요시미(浪山喜美ㆍ22) 씨는 “대학 강의와 달라 신선하다. 다양한 생각을 알 수 있고, 자신의 의견을 전달 할 때의 어려움도 알게 돼 많은 것을 깨달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상위
   
 
이전 게시글 표시:  정렬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접속 중인 사용자

이 포럼에 접속 중인 사용자: 접속한 회원이 없음 그리고 손님 1 명


이 포럼에서 새 주제글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그 주제글에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수정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 첨부파일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찾기:
이동:  
cron
POWERED_BY
Free Translated by michael in phpBB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