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Cyber; Lotus-America Buddhist Community

<Korean American Buddhist Community Services, Inc.>

* 잦은 질문    * 찾기

현재 시간 2018-01-20, (토) 7:59 am

댓글없는 게시글 보기 | 진행 중인 주제글 보기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글쓴이 메세지
전체글올린 게시글: 2017-08-30, (수) 1:35 am 

가입일: 2015-05-11, (월) 8:22 am
전체글: 119
첨부파일:
2me01.jpg
2me01.jpg [ 2.69 KiB | 4 번째 조회 ]

나를 잊었다는 누나에게
1962년 6월 11일 문학의 밤 발표작(김도안)

두고간 獨版 寫眞이
파리하게 얼룩져 있다.
하루를 길다 하고 짜증하신
이맛살과
거울 속 비친 얼굴
생각일랑 잊으시구려
눈이 시리게 바라보시는
눈길일랑
밀려오는 湖水에
무수한 모래알을 헤어보면
여름이 갔느냐고 묻는데
어느 만큼에서 실오라기 미풍이
남은 짧은 시간을
재촉하고 있구려.

첨부파일:
2me02.jpg
2me02.jpg [ 8.69 KiB | 4 번째 조회 ]

어느 오름 길에서
1962년 7월 15일 아리랑고개 마루에서(김도안)

여름밤이 길다는 어느 오름 길에서
얼빠진 群像들이
失意의 微笑를 去來하고 있다.
순간이 짧은 길목에서
愛撫와 憎惡가 교착 되는데
잃어버린 육중한 몸짓들이
나래를 펴고 함성을 놓는다.

첨부파일:
2me03.jpg
2me03.jpg [ 3.7 KiB | 4 번째 조회 ]

익어가는 대추알
1962년 8월 10일(김도안)

벌써 몇 해를 지냈나 보다
그때도 한 그루의 대추나무가
몇 해를 두고 같이 자랐지.
지금은 그 누가 지켜보면서
한알 두알 헤어 보겠지.
그러나 지금은 소식하나 없어.
그날은 동무들이 찾아 왔었지
영복이 윤길이 또 복순이
우리들은 같이서 지켜만 보며
중구절 오기만 기다렸어.
하지만 이제는 잊어버린 날
그날이 오늘로 닥아 오는데
어느 만큼에서 익어가는 대추알이
알알이 우리집 뜰앞에서
닥아 오고 있지 않은가.


상위
   
 
이전 게시글 표시:  정렬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접속 중인 사용자

이 포럼에 접속 중인 사용자: 접속한 회원이 없음 그리고 손님 1 명


이 포럼에서 새 주제글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그 주제글에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수정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 첨부파일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찾기:
이동:  
cron
POWERED_BY
Free Translated by michael in phpBB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