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Cyber; Lotus-America Buddhist Community

<Korean American Buddhist Community Services, Inc.>

* 잦은 질문    * 찾기

현재 시간 2018-09-19, (수) 8:15 am

댓글없는 게시글 보기 | 진행 중인 주제글 보기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글쓴이 메세지
전체글올린 게시글: 2017-09-21, (목) 4:04 am 

가입일: 2015-05-11, (월) 8:22 am
전체글: 119
내가 존경하는 스님 동안 대선사
“생각 자체도 한곳에 머물지 말라” 귀에 쟁쟁

흔히 출가자를 일러 걸사라고 한다. 걸사란 가진 것이 없어 빌어 생활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선비처럼 고고하게 살라는 뜻이 내포된 단어이다. 불교율문에 출가수행자는 아무것도 소유하지 말라는 부처님의 계명이 있다.
나의 은사인 동암선사는 부처님 계명인 [무소유]를 철저히 실천했다. 평소 입고 다니는 옷은 승복, 바지, 저고리 3벌이 전부다. 식사 때 쓰는 발우(밥그릇) 한 벌, 매고 다니는 걸망해서 3의 일체로 평생을 살다 1969년에 타계하셨다.
스님은 평북 희천군에서 태어나 17세에 북간도로 가 독립군에 가담, 일본군경과 항일투쟁했던 애국운동가였다. 기미독립운동에 참가한 불교대표 백용성 대선사의 가르침을 받아 출가수행자가 되었다. 그는 전국 유명사찰의 고승대덕을 심방하고 불교의 진수인 일대시교를 백학 명강백으로부터 전수받고 불교교리를 포교하다 마지막에는 불교학문까지 다 버리고 참선수행 납자가 되었다. 그후 심산유곡 암자에 기거하며 참선을 배우러 오는 수행자에게 출가자는 항상 마음을 허공과 같이 비워 두어야 한다고 일러 주셨다. 모든 물질에 마음을 두지 말고 생각자체도 한곳에 머물지 말라는 그분의 말씀은 아직도 귀에 쟁쟁하다.
그는 일년내내 항상 내의없이 홋 중의적삼만 걸치고 다녔으며 잠잘 때도 입은 그대로 베개도 없이 방석하나만 배위에 올려놓고 자는 수행을 지속했다.

오늘에 사는 우리 수행자는 어떠한가? 출가 입문한지 33년이 되는 나는 소유하지 말라는 근본계명 중 몇 가지를 제외하고는 마음을 끊기가 매우 힘이 든다. 입고다니는 승복만도 10여벌이 되고 취미삼아 모은 불교공예품만도 70여점이 된다. 또한 2천여권의 불교경전을 소장하고 있으며 그 외 잡다한 소유물을 지니고 있다.
생각자체도 머물지 말라는 그 분의 가르침을 언제나 제대로 실행할 수 있을지.....
<1985년 4월 25일 한국일보 게재- 김도안>


상위
   
 
이전 게시글 표시:  정렬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접속 중인 사용자

이 포럼에 접속 중인 사용자: 접속한 회원이 없음 그리고 손님 1 명


이 포럼에서 새 주제글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그 주제글에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수정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 첨부파일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찾기:
이동:  
cron
POWERED_BY
Free Translated by michael in phpBB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