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ber; Lotus-America Buddhist allNet

<Lotus University - America Buddhist College>

* 잦은 질문    * 찾기

현재 시간 2018-12-13, (목) 6:56 am

댓글없는 게시글 보기 | 진행 중인 주제글 보기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글쓴이 메세지
전체글올린 게시글: 2015-09-19, (토) 8:50 am 

가입일: 2015-01-01, (목) 10:20 am
전체글: 32
구업을 맑게 하는 진언 /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 (3번)
오방 내외 모든 신을 안위하는 진언 / 나무 사만다 못다남 옴 도로도로 지미 사바하. (3번)
경전을 펴는 게송 /
경전 속의 미묘한 법 세상 제일 존귀하여, 백천만겁 지나도록 만나 뵙기 어려워라.
제가 이제 보고 듣고 받아 지녀 외우오니, 부처님의 진실한 뜻 알아지길 원합니다.
법장을 여는 진언 / 옴 아라남 아라다. (3번)

우리말 불교성전
제2 식심(識心)에 관한 장(章)
목차9. 식(識)이 식별작용(識別作用)을 갖는가.

한때 세존께서는 사위성에 머물러 계시었다.
그때 세존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었다.
[비구들아, 이들 네 가지 음식은 생명을 가진 것들(生類) 또는 중생이 이승에 생존하기 위해서 혹은 생(生)을 구하는 자들의 섭수(攝受)를 위한 것이다.
네 가지란 무엇인가.
제1은 거칠은 것과 미세한 물질인 음식물(食物, 搏食)을 말한다.
제2는 대상과 접촉하여 일어나는 촉각(觸食)이다.
제3은 의지(意志)하는 작용의 의사(意思食)이다.
제4는 식별작용(識別作用)을 하는 의식(識食)이다.
비구들아, 이들 네 가지는 생명을 가진 것들 또는 중생이 이승에 생존하기 위해서 혹은 생(生)을 구하는 자들이 섭수하기 위한 것이다.]

그때 존자(尊者) 밧구나는 세존께 이렇게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그러면 대체 누가 식식(識食)을 먹습니까(識別作用을 享受합니까).]
[그 질문은 옳지 않다.]라고 세존께서는 말씀하셨다.
[나는 “사람이 먹는다.”라고 말하지 않았다. 만약 “사람이 먹는다.”라고 했다면, 나는 이렇게 말했을 것이다. 즉 [세존이시여, 대체 누가 먹습니까.]라는 질문은 옳다라고.
그러나 나는 그렇게는 말하지 않는다. 이와 같이 그렇게 말하지 않는 나에게 대해서는 [세존이시여, 왜 식식(識食)이 있습니까]라고 물어야 할 것이다. 이것이 옳은 질문이다. 그럴 경우에 바른 해답이 있을 것이다.
즉, {식식(識食)은 미래에 재생을 있게 하는 연(緣)이다. 그것(識)이 있을 때, 안(眼) 이(耳) 비(鼻) 설(舌) 신(身) 의(意) 여섯 개의 근거(六處)가 있게 된다. 육처(六處)에 의하여 접촉(接觸)이 있게 된 것이다.}

[세존이시여, 그러면 대체 누가 접촉합니까.]
[그 질문은 옳지 않다.]라고 세존께서는 말씀하셨다.
[나는 “사람이 접촉한다.”라고 말하지 않았다. 만약 사람이 접촉한다면, 나는 이렇게 말했을 것이다. 즉 [세존이시여, 대체 누가 접촉합니까.]라는 질문은 옳다라고.
그러나 나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 이와 같이 그렇게 말하지 않는 나에게는 [세존이시여, 무엇에 의하여 촉(觸)이 있습니까.]라고 물어야 할 것이다. 그런 경우에는 바른 해답이 있을 것이다.
{육처(六處)에 의하여 촉(觸)이 있고 촉에 의하여 감수작용(感受作用/受)이 있는 것이다.}고.

[세존이시여, 그러면 대체 누가 감수(感受)합니까.]
[그 질문은 옳지 않다.]라고 세존께서는 말씀하셨다.
[나는 “사람이 감수한다.”고는 말하지 않았다. 만약 사람이 감수한다면, 나는 이렇게 말했을 것이다. 즉, [세존이시여, 대체 누가 감수합니까.]라는 질문은 옳다라고.
그러나 그렇게는 나는 말하지 않았다. 그렇게 말하지 않는 나에게는 [세존이시여, 무엇에 의하여 감수가 있습니까.]라고 물어야 할 것이다. 그런 경우에는 바른 해답이 있을 것이다.
즉, {촉(觸)에 의하여 수(受)가 있고 수에 의하여 갈애(渴愛)가 있는 것이다.}고.

[세존이시여, 그러면 대체 누가 갈애(渴愛)를 합니까. 내지 누가 취착(取着/집착)을 합니까.]
[그 질문은 옳지 않다.]라고 세존께서는 말씀하셨다.
[나는 “사람이 갈애한다.”라고 말하지 않았다. 그러한 나에게는 [세존이시여, 무엇에 의하여 갈애(渴愛)가 있습니까.]라고 물어야 할 것이다. 또, [무엇에 의하여 취착(取着)이 있습니까.]라고 물어야 할 것이다.
그러면, 나는 {수(受)에 의하여 갈애(渴愛)가 있고 갈애에 의하여 취착(取着)이 있는 것이다.}고. 또, {취착에 의하여 생존(有)이 있고 생존에 의하여 생(生)이, 생에 의하여 노(老) 사(死) 수(愁) 비(悲) 고(苦) 우(憂) 뇌(惱)가 있는 것이다.}라고 답할 것이다.

이와 같이 이것은 모든 고뇌의 모임이 생기는 원인인 것이다.
밧구나야, 여섯 개의 접촉작용(接觸作用)의 근거가 남김없이 탐(貪)을 떠나면 멸하기 때문에 접촉작용(觸)의 멸이 있다.
촉(觸)이 멸함으로써 수(受)의 멸이 있고, 수가 멸함으로써 갈애(渴愛)의 멸이 있고, 갈애가 멸함으로써 취착(取着)의 멸이 있고, 취착이 멸함으로써 생존(有/三界25有)의 멸이 있고, 생존이 멸함으로써 생(生-고난)의 멸이 있고, 생(고난의 근원)이 멸함으로써 노(老) 사(死) 수(愁) 비(悲) 고(苦) 우(憂) 뇌(惱)의 멸이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이 이것은 모든 고뇌 모임의 지멸(止滅)인 것이다.

이것으로 제2 식심(識心)에 관한 장(章)
목차9. 식(識)이 식별작용(識別作用)을 갖는가의 경문을 마칩니다.


상위
   
 
이전 게시글 표시:  정렬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접속 중인 사용자

이 포럼에 접속 중인 사용자: 접속한 회원이 없음 그리고 손님들 0 명


이 포럼에서 새 주제글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그 주제글에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수정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 첨부파일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찾기:
이동:  
cron
POWERED_BY
Free Translated by michael in phpBB Korea